본문 바로가기
카테고리 없음

진해 진해반점 | 진해 맛집 진해루 현지인 추천

by 진진따리 2024. 6. 25.
728x90
반응형

진해 맛집을 검색하면 어느 글에나 등장하는 곳들이 몇 군데 있다.

 

산에산에 - 수제비, 부추전 같은 것을 파는 곳이고

만복식당 - 양념된 꽃게찜이 유명한 것으로 안다.

대통령생라면 - 일본식 라면을 파는 곳이고

장생식육점 - 소고기가 주메뉴

동부회센타 - 회 외에도 각종 해산물 하는 곳

동전집 - 돼지 김치구이하는 곳

대봉감자탕 - 감자탕

고가 - 수제비, 칼국수, 파전 등등

이코노피자 - 피자

 

대략 이런 구성인데

만복식당은 영업시간이 좀 짧은 편이고,

저녁영업은 거의 하지 않는 곳이라 주말에 마음먹고 가지 않으면

식사하기 힘든 곳이고.

장생식육점은 소고기를 하는 곳인데,

동네마다 가성비 소고기집은 있기 마련이니..

이코노피자도 사실

피자라는 것이 우리나라 음식이 아니기 때문에

옛날 스타일 한국식 피자를 좋아하시는 분도 있겠지만

나는 개인적으로 외국 피자가 더 맛있는 것 같다.

위에 언급한 곳 중 내가 방문해본 곳은 두 군데이다.

대통령생라면과 동전집.

대통령생라면은 나쁘지 않은 곳이지만

진해에 여행와서 반드시 먹어보아야 할 특별함이 있는 곳인지는

개인마다 평가가 다를 것 같고,

동전집의 돼지김치구이는..

음 표현하자면

아주 엄청나게 특별한 맛은 아니지만

다른 곳에서 먹어보지 못한 맛이기는 하고,

간이 꽤 강하고 후추맛이 주를 이루는 느낌이었다.

말은 많이 했는데,

결론은 진해 맛집이라고 딱 집어서 말할 만한 곳이

어디인지 잘 모르겠다는 뜻이다.

소문을 들어보았을 때

동부회센타는 가성비 맛집으로 여기저기 평가가 좋은 것 같기는 하다.

진해 맛집을 발굴해 보고 싶은 마음으로

진해루 가는 길에 있는

진해반점에 식사를 하러 방문했다.

외관은 아주 으리으리하고 멋지다.

1층은 자리가 다 차있었고,

2층으로 자리를 안내받았는데

2층에도 손님이 꽤 있었다.

가게가 깔끔하게 정돈된 것이

눈에 띈다.

최근에 리모델링을 한 것인지?

일단 가장 먼저 눈에 들어오는 점은

테이블 사이의 간격이 넓다는 것이다.

공간을 넓게 쓰는 것이

편안하게 식사를 하는데 가장 중요한 것 같다.

요즘은 인건비가 비싸서인지

테이블마다 음.. 이걸 뭐라고 하면 좋을지

키오스크?를 설치해 둔 곳이 많은 것 같다.

키오스크라는 말의 뜻을 잘 몰라서 검색해보니

신문, 음료 등을 파는 매점을 뜻하는 영어단어이고,

최근에는 터치스크린 방식의 정보전달 시스템인 무인단말기를 의미한다고 한다.

식당 내부 인테리어와

사용하는 집기들을

깔끔한 느낌으로 정리하려고 노력한 점이 돋보인다.

와이파이도 제공하고 있다.

중국집이어서 중국 주류를 많이 갖추고 있을 것으로 예상했는데,

생각 외로 한국 주류가 대부분이고,

칭따오 정도 있구나.. 라는 생각을 하던 찰나

옆 냉장고를 보니 중국 술이 조금 갖춰져 있다.

그래도 종류가 엄청나게 다양한 것은 아니다.

요즘 유행인 제로콜라가 눈에 띈다.

벽에 그림이 걸린 점도 인상적이고,

아무래도 중국에서 좋아하는 빨간색을

메인 테마로 한 그림이라

중국식당에 더 어울리는 것 같다.

따로 구분된 방에

예약석이 있는데

10~12명 정도 이용할 수 있을 것 같다.

기본적으로 사용하지 않도록

의자를 대부분 빼 둔 모습이다.

기본 반찬은 짜차이와 단무지.

단무지는 먹어보지 않았고,

짜차이는 조금 단 맛.

개인적으로는 짠맛이 강하고, 재료가 신선한 짜차이를 선호하는 편이다.

짜차이는 착채라는 채소로 만든다고 하는데,

우리나라 채소가 아니다보니 흔히 알려지지는 않은 것 같다.

짜차이가 너무 무른 식감이면

개인적으로는 조금 젓가락이 가지 않는 느낌이다.

자스민도 나오고

나는 간짜장, 짬뽕밥, 망고크림새우를 주문했다.

반응형

먼저 망고크림새우.

음.. 나는 크림새우라는 메뉴는

중국집에서 흔히 다루는 것으로 알고 있었는데,

이 크림새우에 과일 등을 넣어

맛을 내는 것은 진해에 와서 처음 경험해 보았다.

진해에서 나름 이름난

다른 중식 맛집인 진해 푸름각에 대해서 검색해 보던 중

라임크림새우라는 메뉴가 있던데,

진해 쪽에서는 크림새우를 만들 때

과일이나 채소 등을 추가해서

여러 가지 맛을 내도록 요리하는 방법이 일반적인 것 같다.

두번째는 짬뽕밥.

흰 옷을 입고가서

짬뽕을 시켰다가는 옷에 튈 것 같은 걱정이 있어

짬뽕밥으로 주문했다.

맛 자체는

짬뽕 치고는 조금 슴슴한 맛이다.

맛이 없다는 뜻은 아니고,

아주 강렬하게 속을 긁어오는 짠맛과 매운맛은 없지만

흔히 어른들이 좋아하는 맛이라고 표현되는

그런 슴슴한 맛의 짬뽕이다.

어쩌면 이런 슴슴한 맛은 짬뽕의 본질과 배척되는 것이라고

생각하시는 분이 있을지도 모르겠다.

사실 짬뽕이 단일 그릇 기준으로

음식 중에 가장 나트륨 함량이 높은 음식이고,

따라서 아주 강렬한 짠맛과 매운맛, 불향 등이 기본을 이루는 음식인데

아무튼 난 진해 진해반점의 짬뽕 맛이 괜찮게 느껴졌다.

다음으로 간짜장.

내가 그냥 짜장이 아니라

간짜장을 시키는 이유는

짜장 소스를 볶아서 주기에

맛이 조금 더 좋다고 느끼기 때문이다.

그런데 진해 진해반점의 간짜장은

소스에는 불만이 없었는데

면이 조리된지 조금 시간이 지났는지

잘 비벼지지가 않았다.

짬뽕밥의 밥알도

아주 고슬고슬하고,

약간 건조한 느낌도 살아있어

짬뽕밥에 말아먹기에

아주 적당하게 조리된 느낌이었다.

영업시간은 점심시간부터

저녁시간까지 폭넓게 커버할 수 있을 정도였고

메뉴는 런치코스와

디너코스를 갖추고 있고

그 외에 일품요리들도 제공하며

기본적인 korean chinese cuisine 을 제공하고 있다.

술도 여러가지 판매하고 있는데

저 술들이 모두 있는지는 잘 모르겠다.

큰 기대 없이 방문했으나

좋은 중식을 맛보고 나온 진해 진해반점.

현지인 추천 맛집이라고 해도 좋을 맛이다.

다만 중식이라는 조금 평범한 메뉴여서

진해에 와서 꼭 방문해 보아야 할 가게인지는

각자의 평가가 갈릴 것 같다.

진해반점 바로 옆으로

까페와 여러 식당이 같이 있으며,

조금 나가면 진해루 쪽으로 산책도 가능해서

여러 가지 장점이 있는 가게이다.

특별히 땡기는 메뉴가 없는 날이면

한번쯤 방문해서 망고크림새우를 드셔보시기를 추천한다.

 

<세 줄 요약>

1. 추천? 추천합니다.

2. 장점? 망고크림새우. 평타 이상 치는 메뉴들

3. 단점? 중식 맛집은 동네마다 하나씩은 있다.

 

728x90
반응형